“OO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 교사 조롱한 요기요...결국

1 week ago 6

[이데일리 홍수현 기자] 요기요가 스승의날 이벤트를 진행하며 부적절한 문구를 사용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해당 업체와 요기요 측은 각각 사과문을 게재했다.

논란이 된 요기요 이벤트 페이지 (사진=교권지킴이)

15일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교사들이 만든 인스타그램 계정 ‘교권지킴이’는 배달앱 요기요에서 기획한 스승의 날 이벤트 페이지 내 문구 “스승의 날 핑계로 최대 6500원 할인”, “스쿨푸드 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가 ‘스승’을 비하하고 조롱하는 느낌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교권지킴이 측은 “기획한 사람이나 승인한 사람은 왕년에 교사 삥 좀 뜯어봤나 보다”며 “이벤트 문구 저렇게 해놓고 센스 있다고 희희낙락했을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존중이나 억지 감사는 바라지도 않지만, 요기요 같은 비아냥은 양심이 있는 인간이라면 하지 말아야 할 짓”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 측은 “스승의 날은 교사 삥 뜯는 날도 아니고, 교사를 위해 뭔가를 선물하는 날도 아니”라며 “좋은 기억으로 남은 은사님 생각하고 짧은 감사 메시지라도 보내며 사제간에 정을 나누면 좋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스쿨푸드와 요기요는 각각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스쿨푸드 측은 “이벤트 페이지에 게재된 문구와 관련해, 해당 문구는 자사에서 기획한 내용이 아님을 공지한다”면서도 “적절하지 않은 표현의 문구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하여 거듭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요기요 또한 “스승의 날 이벤트에서 부적절한 문구가 사용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대외 메시지에 대한 충분한 모니터링과 신중한 검토가 이뤄질 수 있도록 내부 시스템을 점검해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Read Enti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