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러' 슬로바키아 총리 피격 후 병원으로 이송

1 week ago 7

친러시아 성향의 슬로바키아 총리가 15일(현지시간) 총을 맞고 병원으로 이송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는 이날 수도 브라티슬라바 외곽 마을에서 총격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보도에 따르면 브라티슬라바 북동쪽으로 150㎞ 떨어진 한들로바 지역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슬로바키아 정부는 이 지역에서 회의를 열었으며 회의 후 총성이 여러 발 들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코 총리는 이 회의에 참석한 후 복부에 총격을 당했는데 부상 정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슬로바키아 경찰은 이 사건 용의자 1명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피코 총리는 2006~2010년 첫 번째 임기에 이어 2012~2018년 연속 집권하는 등 모두 세 차례 총리를 지냈다. 지난해 10월 치러진 총선에서 우크라이나 지원 반대 여론을 등에 업고 승리하며 총리직에 복귀했다.

[김상준 기자]

로그인 혜택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좋아요 0

Read Enti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