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나 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사람 잡는 비' 속수무책

6 days ago 7

"일어나 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사람 잡는 비' 속수무책

입력 2024-07-10 19:09

서천군에 1시간 동안 111.5㎜…물살에 뜯긴 도로
금산군에서도 산사태로 60대 여성 사망

서천군에 1시간 동안 111.5㎜…물살에 뜯긴 도로
금산군에서도 산사태로 60대 여성 사망

[앵커]

충남에서 짧은 시간 가장 많은 비가 쏟아진 곳은 서천군입니다. 비가 어찌나 세게 들이부었는지, 도로포장이 뜯겨 나가고, 산사태에 집이 그대로 쓸려 내려갔습니다.

주민들이 토사에 휩쓸리고 매몰돼 숨지기까지 했는데, 임예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도로는 물에 잠겨 주차된 차들이 떠내려갑니다.

물살을 못 견딘 도로는 뜯겨나갔습니다.

포장이 통째로 솟구치고 깨진 조각은 빗물 위를 둥둥 떠다닙니다.

충남 서천에는 물 폭탄 수준 비가 쏟아진 건 오늘 오전 2시쯤.

1시간 동안 내린 비만 111.5mm입니다.

날이 밝자 드러난 모습에 주민들은 한숨 쉬었습니다.

[세탁소 사장 : 흙탕물이 안 없어져 계속해도. 닦아내도 닦아내도 계속 다시 재사용할 수 있는 게 없을 거 같아요.]

산 아래 마을은 더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기둥이 다 뽑히고 창문과 문이 뜯겨나갔습니다.

기르던 강아지는 흙범벅이 된 채 주인을 기다립니다.

가족사진 꽂힌 사진첩은 집 마당에 널브러졌습니다.

[신신용/충남 서천군 율리 : 앞집 아주머니가 완전 흙범벅이 되어 가지고 119 신고 좀 해달라고 쓰러지셔서.]

비 무게를 못 버티고 흙과 나무는 쏟아져 집을 그대로 쓸고 지났습니다.

토사에 휩쓸린 70대 남성이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충남 금산에서도 산이 무너지고 잘려 나갔습니다.

소방대원들이 흙을 퍼내며 구조에 나섰지만, 매몰된 60대 여성은 숨졌습니다.

주민들은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에 막막합니다.

[김재화/충남 서천군 마서면 : 여름마다 아주 죽겠어. {산사태가…} 산사태 때문에…]

더 이상 안 잠기고, 무너지지 않길 바라는 수밖에 없습니다.

광고

Read Enti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