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플재단 '외국인 존중의 날' 선언식, 오는 23일 개최

1 week ago 6

'다문화 시대' 외국인에 대한 편견·차별 대신 이해·존중을

사진 = 선플재단 제공
↑ 사진 = 선플재단 제공

선플재단(이사장 민병철 중앙대학교 석좌교수)이 국회 선플위원회와 함께 '외국인 존중의 날(K-Respect Day)' 선언식을 오는 23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개최합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막말과 악플 없는 날(No Hate Comments Day)' 선언식도 함께 있을 예정입니다.

이번 선언식은 다문화 시대에 외국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 대신 다른 문화를 가진 사람들을 상호 이해하고 존중하며 사회 갈등을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선언식에는 국회선플위원회 공동위원장, 주한 인도 대사, 필리핀 대사, 튀르키예 대사, 베트남 부대사, 캄보디아 부대사, 전국선플교사협의회, 선플 대학생 기자단, 서울 외국인 학교 학생들이 참석합니다.

또 인도네시아의 유명 인플루언서들과 인도네시아 유명 Trans-TV 방송팀도 적극 참여합니다.
이들은 23일 오전 10시에는 신촌에서 거리 캠페인을 펼친 다음, 같은 날 오후 3시 30분 국회에서 열리는 선언식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막말과 악플을 추방하자는 선플운동은 민병철 교수가 중앙대 제자들과 함께 지난 2007년 5월23일 처음 시작했으며, 현재 84만 명의 네티즌

이 선플사이트에 등록돼 있습니다. 2023년 11월 1000만 개의 선플을 돌파했으며, 21대 여야 국회의원 299명 전원이 '선플정치 선언문'에 서명했습니다. 2024년 4월 현재, 필리핀 하원의원 159명이 선플운동에 서명을 마쳤습니다. 지난해 3월 27일부터는 '다문화가족과 외국인을 존중하자'는 의미의 'K-리스펙트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이동훈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Copyright ⓒ MBN(매일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Enti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