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김호중, 매니저 '허위 자수' 수상한 정황 나왔다

1 week ago 5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자신의 매니저에게 "대신 경찰에 출석해달라"고 요청한 정황이 드러났다. 경찰은 김씨가 '허위 자수'를 직접 부탁하는 녹음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연합뉴스 및 경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사고 직후 매니저에게 사고 사실을 설명하고 매니저에게 대리 출석을 요구했다. 경찰은 이와 관련된 녹취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소속사가 운전자를 바꿔치기 과정을 인지하고 있었던 정황도 포착돼 '사건 은폐'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씨가 술을 마신 상태에서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정황까지 밝혀지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 차량 블랙박스에 메모리 카드가 빠져 있었던 점을 이유로 전날 김 씨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김씨의 매니저인 30대 남성은 사고 3시간여 뒤 김씨가 사고 당시 입었던 옷을 입고 경찰에 찾아와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경찰의 출석 요구를 받은 김씨는 사고 17시간 뒤인 다음 날 오후 4시30분에야 경찰에 모습을 드러냈다. 음주 측정을 진행했으나 이미 시간이 많이 흘러 유의미한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 14일에도 김 씨를 불러 사라진 메모리카드 행방과 사건 당일 행적 등에 대해 8시간 밤샘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가 차량 소유주가 김씨인 점 등을 토대로 집중 추궁한 끝에 김씨 자신이 직접 운전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경찰은 운전자 바꿔치기 뿐만 아니라 김씨가 술을 마신 상태에서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사실도 조사하고 있다. 김 씨가 사고 전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셨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전 행적을 들여다보고 있다. 김씨가 매니저에게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가 났다며 경찰에 대신 출석해달라고 한 녹취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 소속사가 사건을 은폐하려 한 가능성까지 제기되면서, 경찰은 김씨 매니저 등에 대해 범인도피죄 적용 여부를 검토 중이다.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에 담긴 영상과 음성은 김씨와 매니저 등의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단서가 될 전망이다.

한편 현재 김 씨 측은 뺑소니와 음주 운전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또한 김 씨 측은 "이번 주말을 포함해 예정하고 있는 공연은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Read Enti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