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日 뷰티 시장서 존재감↑… ‘이지덤 뷰티’ 입점 점포 1000곳 돌파

1 week ago 5

화장품 ‘이지듀’ 이어 지난해 ‘이지덤’ 日 진출
현지 주요 상권 공략… 日 5대 멀티숍 입점
돈키호테 본점서 일주일만에 제품 완판 기록
현지 화장품 리뷰 플랫폼서 스팟패치부문 2위

일본 돈키호테 시부야 본점에 입점한 이지덤 뷰티.

일본 돈키호테 시부야 본점에 입점한 이지덤 뷰티.
대웅제약 뷰티 제품이 일본 시장에서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2년 연속 150% 매출 성장을 기록한 화장품 브랜드 이지듀(Easydew)에 이어 지난해 일본 시장에 진출한 여드름케어 브랜드 ‘이지덤 뷰티’까지 현지 주요 상권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대웅제약은 일본 시장에서 습윤 드레싱 전문 브랜드 ‘이지덤 뷰티’가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입점 점포수 1000곳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지덤 뷰티는 대웅제약 일본법인을 통해 작년 5월 현지 허가를 획득한 후 앳코스메(@cosme) 8개 점포와 로프트(LOFT) 110개 점포, 돈키호테 225개 등 일본 내 주요 뷰티 유통망 입점에 성공했다. 현지 론칭 9개월 만에 총 1026곳 입점을 완료했다. 특히 일본 5대 대형 멀티숍으로 꼽히는 돈키호테와 로프트, 플라자(PLAZA), 앳코스메, 아인즈앤토르페(AINZ&TULPE) 등을 중심으로 총 455곳에 입점했다. 입점률은 5대 멀티숍 현지 전국 점포수(944곳) 대비 53% 수준이다.

업계에서는 이지덤 뷰티가 일본 내 주요 멀티숍 공략에 주력한 유통 전략이 입점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대웅제약 역시 도쿄 내 긴자와 시부야, 신주쿠, 하라주쿠 거리 등 메인 상권을 집중 공략해 현지 브랜드 성장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일본 플라자에서 판매 중인 이지덤 뷰티.

일본 플라자에서 판매 중인 이지덤 뷰티.
일본 시장 내 입점 확대는 제품에 대한 현지 소비자 반응과 평가도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대웅제약은 제품 인지도를 제고하기 위해 현지 인기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온라인 마케팅을 전개했다. 인플루언서들와 함께 이지덤 뷰티 오프라인 판매 안내 광고를 선보였고 해당 콘텐츠는 누적 조회수 440만회를 돌파하면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고 한다. 실제로 이지덤 뷰티가 입점된 돈키호테 시부야 본점에서는 입고 일주일 만에 제품이 완판(완전판매)을 기록하기도 했다고 대웅제약 측은 전했다.

현재 이지덤 뷰티는 입소문을 타면서 일본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한다. 일본 최대 화장품 리뷰 플랫폼인 립스(LIPS)에서는 스팟패치부문에서 2위에 오르면서 제품력까지 인정받았다. 대웅제약은 일본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인 라쿠텐(RAKUTEN)과 한국 화장품 및 의류 구매처로 Z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쇼핑몰 큐텐(Qoo10) 등 온라인 채널 판매망 강화도 병행하고 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이지덤 뷰티는 한국 시장에서도 약국 판매 8년 연속 1위(아이큐비아 집계 기준)를 기록하면서 품질과 제품력을 인정받았고 일본 시장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며 “현지 시장 니즈와 트렌드에 맞춘 마케팅과 유통 전략을 전개해 빠르게 시장에 안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지금 뜨는 뉴스

Read Enti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