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우리 '4성장군' 탄생하잖아"…채 상병 사건 전부터 말해 온 이종호

6 days ago 6

[앵커]

지금부터는 임성근 전 사단장을 둘러싼 구명로비 의혹이 담긴 녹취 파일 단독 보도 이어가겠습니다. 저희가 채 상병 순직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 이뤄진 통화 녹취까지 모두 분석해 보니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공범 이종호 씨는 이미 그때부터 '해병대 4성 장군'에 대해 언급하고 있었습니다. 순직 사건이 일어난 뒤 자신이 VIP에 얘기해주겠다며 사퇴를 만류했다고 하면서 임성근 전 사단장의 승진을 얘기했던 것과 맥락이 이어지는 대목입니다.

김지아 기자의 단독 보도로 시작하겠습니다.

[기자]

3성 중장인 해병대사령관을 4성 대장으로 올려서 육해공군과 함께 4군 체제로 만들겠단 건 지난 대선 공약이었습니다.

실제로 정부 출범 후엔 이를 위한 군기령이 개정됐고 연구용역도 진행됐습니다.

채 상병 사건 전부터 이종호 씨는 이른바 '골프모임' 추진 멤버들에게 이 '해병대장' 자리에 대해 언급을 했습니다.

[이종호 (2023년 7월 13일) : 나중에 전화할게. 우리 4성장군 탄생하잖아.]

그런데 채 상병 사건 발생 후 나눈 대화에서 그 자리에 바로 임성근 당시 해병1사단장을 앉히려고 했단 구상이 드러납니다.

이게 임 전 사단장의 사퇴를 자신이 만류했다고 하면서 했던 말과 이어지는 맥락인 겁니다.

[이종호 (2023년 8월 9일) : 임성근이 그러니까 말이야. 그래서 사표를 낸다고 그래가지고 XX가 전화 왔더라고. 그래 가지고 내가 절대 사표 내지 마라. 내가 VIP에게 얘기를 하겠다. 원래 그거 별 3개 달아주려고 했던 거잖아. {그러니까요.}]

별 3개인 현재 해병사령관부터 만든 뒤 대장으로 바뀌면 노려볼 수 있단 뜻으로 보입니다.

[이종호 (2023년 8월 9일) : 왜 그러냐면 이번에 아마 내년쯤에 발표할 거거든. 해병대 별 4개 만들 거거든. 근데 요새 갈수록 매스컴이 너무 두드리네.]

하지만 임 전 사단장은 언론에 보내는 입장문에서 이씨를 알지 못할 뿐만 아니라 자신을 둘러싼 구명로비가 있을 수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Read Entire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