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 간 비방전 격화…"이러다 당 깨질라"

6 days ago 3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 간 비방전 격화…"이러다 당 깨질라"

입력 2024-07-10 20:07

원희룡, '한동훈 사천 논란' 추가 의혹 제기
한동훈 "다중인격 같은 구태 정치" 거센 반발

원희룡, '한동훈 사천 논란' 추가 의혹 제기
한동훈 "다중인격 같은 구태 정치" 거센 반발

[앵커]

국민의힘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는 김건희 여사 문자 논란과 함께 후보들 간 공방이 과열 양상을 보이면서 이러다 당이 깨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10일)도 후보들 간의 의혹 제기와 비방이 이어졌습니다.

이 소식은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원희룡 후보는 한동훈 후보 측근들이 총선 때 비례대표 후보자 순위를 정하는 과정에 관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원희룡/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채널A 라디오 '정치시그널') : 전부 모든 시계의 침이 두 방향을 가리키고 있었습니다. 위원장님의 주변 인물들, 그다음 검찰 출신의 측근. 공천 심사 권한은 전혀 없는 사람이죠. 전부 다 외부에 있는 사람들이죠.]

한동훈 후보는 합리적인 근거를 대라며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한동훈/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 저는 이런 다중인격 같은 구태 정치 청산되어야 한다라고 말씀드립니다. 늘 이런 식으로 오물을 끼얹고 도망가는 방식, 이게 원희룡 후보가 말하는 그 자랑스러운 정치 경험입니까? 그런 정치 경험 저는 배우고 싶지 않네요.]

이러한 논쟁에 대해 윤상현 후보와 나경원 후보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상현/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 비례대표 사천 논란, 계속 저런 이야기가 나올 수밖에 없어요. 그래서 빨리 총선 백서를 발간하는 게 이런 어떤 논란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에요.]

[나경원/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 이번 전당대회에서, 전당대회에서 나올 수 있는 구태는 다 나온 것 같습니다. 줄 세우기, 줄서기가 이렇게 극에 달한 전당대회를 처음 봤고요.]

김 여사 문자 논란에 총선 당시 공천에 대한 문제 제기까지 더해지면서 신경전은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오늘 열린 국민의힘 합동연설회에선 각 후보 측 지지자들의 격한 반응도 이어졌습니다.

[배신자!]

당 대표 후보들간 비방전이 격화되자 당내에서조차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오늘 연설회를 지켜본 한 중진 의원은 "비판이 비방으로 이어지고, 인신공격이 과해지고 있어서 당의 분열을 초래할까 봐 걱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취재지원 서은재]

광고

Read Entire Article